뛰어난 인재는 숨어 있어도 보인다! 사자성어 낭중지추 유래와 뜻뛰어난 인재는 숨어 있어도 보인다! 사자성어 낭중지추 유래와 뜻

Posted at 2019. 11. 28. 22:23 | Posted in 언어의 어원
반응형

인재는 숨어 있어도 보인다! 사자성어 낭중지추 유래와 뜻

 

뛰어난 사람은 숨으려 하더라도 어딜가나 눈에 띄기마련이다. 그런 의미에서 주머니속에 뾰족히 튀어나온 송곳이라는 비유가 어찌 적절하지 않을 수 있으랴! 사자성어 낭중지추 그 뜻과 유래는 과연 무엇일까?  

 

|낭중지추의 유래

주머니 속의 송곳, 다시 말해 뾰족한 송곳은 주머니속에 있어도 뚫고 나오는 것처럼 뛰어난 재능을 가진 사람은 숨어도 눈에 띄기 마련이라는 뜻을 가진 낭중지추는 (囊 : 주머니 낭, 中 : 가운데 중, 之 : 의 지, 錐 : 송곳 추)로 이루어진 사자성어다. 그 유래는 무엇일까? 

 

전국시대 말기, 조나라가 진나라에게 침략을 당한다. 진나라의 무자비한 공격에 조나라는 무너지기 일보직전이었고 조나라는 초나라에 구원병을 청하려고 재상 평원군을 보낸다. 평원군은 당시 수많은 식객들이 찾아오는 어진 사람 중 한명이었는데 그는 초나라로 출발하기 전, 식객들 중 문무를 고루 갖춘 사람 스무명을 뽑하 가기로 한다. 그런데 열아홉명까지는 모았는데 딱 한명이 비는 것이었다. 

그때 모수 라는 인물이 나와 말한다. 

"평원군, 저를 데려가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그러자 평원군은 모수가 낯설다는 듯이 말한다. 

"그대는 우리집에 온지 얼마나 되었는가?
모수가 말한다. "3년쯤 되었습니다."

"허허... 무릇 뛰어난 인물이라면 송곳이 주머니안에 있는 것처럼 그 송곳끝이 밖으로 나올텐데, 3년이나 우리집에 있었지만 나는 그대에 대한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 이는 당신이 뛰어난 인물이 아니라는 뜻이니 그냥 남아달라 "

평원군이 거절하자 모수가 다시 말한다. 

"평원군이 하는 말이 맞다 하지만 이제 저를 다시 주머니에 넣어 보시라고 요청드리는 것이다, 저를 일찍이 평원군의 주머니에 넣었더라면 이미 주머니를 뚫고 나와 끝이 아니라 손잡이까지도 보여주었을 것입니다."

모수가 강력히 말하자 평원군은 하는 수 없이 같이 초나라로 향하게 된다. 평원군은 초나라에 도착하여 구원병을 요청했는데 초나라 왕은 평원군이 순망치한의 예를 들며 끈질기게 말해도 구원병을 보내주길 고민하고 있었다. 그러자 모수가 큰 칼을 들고 계단으로 뛰어 올라가 평원군에게 말한다.   

 

모수

"평원군이시여, 어찌 이 협상을 오랫동안 성사시키지 무슨일입니까?"

초나라 왕이 칼을 들고 뛰쳐 올라오는 모수를 보며 당황해 평원군에게 물었다. 

"저 자는 누구인가?"
평원군이 말한다. "제가 데리고 온 사람입니다"

초나라 왕은 그 말에 노하며 "너를 데려온 사람과 이야기를 하는데, 어찌 이러는가? 비켜라" 

그러자 모수가 칼을 만지며 말한다. 

"왕께서 저를 혼내심은 초나라 군사가 많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지금 군사들은 멀리 있고 왕께서는 제 옆에 있으니 
왕의 목숨은 이제 저에게 달려 있습니다. 노여움을 멈추시고 이제 제 이야기를 들어보시지요, 초나라는 그동안 진나라와 싸워 패했으니 진나라를 두려워 하는 것을 압니다. 하지만 초나라는 군사가 강하고 땅이 넓으니 저희와 힘을 합하면 진나라를 쳐부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는 초나라에게도 좋은 일입니다."  

결국 초나라 왕은 모수의 설득에 군사를 보내주었고 조나라는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결국 모수가 자신이 주머니 속에 들어가면 드러날 것이라는 말이 맞았던 것이다. 낭중지추는 여기서 유래 된다. 물론 평원군은 낭중지추라는 말을 모수에게 비유하면서 그가 뛰어난 인물이 아니라고 말하려고 했다는데서 뜻과는 오히려 반대되는 말이긴 하지만 말이다. 

반응형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