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왜란 원균의 칠천량해전임진왜란 원균의 칠천량해전

Posted at 2014. 4. 26. 01:00 | Posted in 국사/조선
반응형

임진왜란 원균의 칠천량해전


임진왜란 하면 떠오르는 성웅 이순신. 그리고 이순신 장군이 12척의 전선으로 133척의 왜군의 전선을 물리친 세계 해전사에 길이 남을 명량해전. 하지만 이 전투가 있기전 임진왜란 해전의 연승으로 당당했던 조선 수군을 12척의 초라한 수군으로 만든 패전이 있었으니 바로 원균의 칠천량해전이다. 칠천량해전은 과연 무슨 전투였을까?




원균

 

칠천량해전을 이끌었던 원균 초상화. 원균의 사당까지 있던 것 보면 그리 미운 인물만은 아니었다.



|원균은 누구?


원균의 가문은 대대로 무신을 배출한 가문으로써 원균 역시 그 영향을 받아 무과를 급제하여 우리나라의 북부 국경선에서 여진족을 토벌하는 조산보만호로 부임하게 된다. (원균은 무과에 여러번 낙방하였다고 한다.) 


원균은 함경도 병마절도사 이일의 부대에 속하여 여진족 부락의 토벌에 공을 세우면서 임진왜란이 일어나기 3개월전 경상우도 수군절도사로 부임 받게 된다. 곧이어 임진왜란이 터진 직후 엄청난 왜군의 기세에 눌린 원균은 퇴각하려다가 부하인 옥포만호 이운룡의 반대로 당시 전라좌수사였던 이순신에게 도움을 청하게 된다.


이에 이순신의 수군이 출전하여 원균의 수군과 연합 후 옥포 앞바다에서 왜군의 전함 26척을 침몰시키고 승리를 거두니 이것이 바로 조선수군의 첫번째 승리였던 옥포해전이다. 이때 이순신의 수군 전력은 전선 24척 협선 15척이고 원균의 전선은 4척 협선은 2척이었다.  





KBS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에서 원균 역을 맡은 최재성 



|임진왜란의 진행


옥포해전을 시작으로 이순신과 원균은 합포, 적진포, 당포, 율포, 당항포, 사천 해전과 세계 3대 해전 중 하나인 한산도대첩까지 왜군을 무찌르고 연전연승하면서 조선 수군의 기세를 높여간다. 


여기서 분명한 것은 이순신 수군의 전력이 대부분을 차지했기 때문에 당시 조정에서는 이순신에게 원균보다 한 단계 더 높은 벼슬과 함께 삼도수군통제사에 임명했는데 이 때부터 이순신과 원균의 갈등관계가 표면화 되기 시작한다. 


특히 이순신은 원균의 과도한 공적을 따지고 조정에 과장 허위보고 하는 것을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으며 원균 역시 자신이 무신으로서 더 경력이 있었으나 이순신의 밑에 있는 것을 달갑지 않게 여겼다. 





불멸의 이순신 중 한 장면 



두 장군의 불화로 일을 그르칠까 걱정한 조정에서는 원균을 육군인 충청절도사로 임명하고 이순신은 그대로 수군을 이끌게 놔두어 둘은 그대로 영영 떨어지나 했으나 곧이어 왜군이 다시 한 번 쳐들어오는 정유재란이 일어나게 된다. 


정유재란이 일어나자 조정은 다시 한 번 이순신의 수군을 통해 막아야 한다고 결정하고 이순신에게 명을 내렸으나 이순신은 이를 반대하고 출병하지 않는다. 이같은 이순신의 행동에 조정은 이순신을 파직시키고 옥에 가두어 백의종군하게 하는 큰 실수를 범한다.


이순신이 백의종군을 당하면서 원균이 삼도수군통제사의 자리를 맡게 되었고 조정의 명을 따라 부산포로 나아간다. (사실 여기서 원균은 안골포와 가덕도의 왜군 본진을 공격하는데 있어 권율이 이끄는 육군이 먼저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가 곤장을 맡고 어쩔 수 없이 부산포로 나아간 것이다)





부산포는 나가지도 못하고 가덕도와 안골포에서 패퇴한 원균의 조선수군  



원균은 왜군의 유인수에 빠져 적진 깊숙히 들어갔다가 패퇴한 후 가덕도해전에서 패배하고 거제도 옆 칠천도로 후퇴한다. 그러나 곧이어 사방에서 들이 닥친 왜군의 기습공격에 모든 배들이 불살라 없어지고 원균은 얼마남지 않은 부하들과 함께 거제도로 후퇴해 저항하다가 왜군들의 칼에 맞아 죽고 만다. 그의 나이 향년 58세였다. 


이떄 130여척의 조선 수군은 단 12척만을 남겨두고 모두 바닷속에 가라 앉고 만다.



원균.. 그의 역사속 평가는 이순신을 떠나 대부분이 부정적이기는 하지만 여러차례 조선 수군을 이끌고 승리하였고 칠천량에서 끝까지 저항하다 죽은 그 정신까지는 한번쯤은 생각해보아야 할 것이다.


또한 여기서 남은 12척은 다시 삼도수군통제사로 복귀한 이순신에 의해 해군사에 길이 남을 명량해전으로 기록 되게 된다. 곧 개봉할 영화 명량 회오리바다도 이 명량해전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반응형
  1. 굿!!!
    잘밧습니다
  2. 역사적 인물을 평가하려면 소설이나 드라마를 보지말고 제대로 된 역사기록을 확인하기 바랍니다...군인이며 전쟁사 매니아로서 보기에 원균은 그냥 쓰레깁니다
  3. 원균은 육지로 도망가다가 죽죠. 자주 도망다니는 장군임
  4. 원균은 장군의 자질이 없음. 그나마 육군 장군으로서도 이렇다하루전공이 별로 없지만 사람됨됨이도 별로였던 것 같음... 이순신 난중일기 보면 적의 목을 베어 공을 세우는데 혈안이 되었고 조선인도 죽이려고 했다는... 이건 쓰레기짓거리를 한 사람리 장군이라고....
  5. 제발
    누가 볼까 무서운글 ㄷㄷ 마지막에 칠천량에서 끝까지 저항하다 죽은 그의 정신까지는 한번쯤 생각해봐야한다 ??
    자기가 조정을 기만하고 이순신을 내치고 오른자리에서 패배의 책임을 지지는 못할망정 패색이 짙어지자 포기하고 손놓고 부하들을 함께 바다에 수장시킨 장군.

    죽음을 다짐한게아니라 더이상 빠져나갈 구멍이안보이자 조선의 수군을 어떻게든 살릴생각은 안하고 조선의 수군과 함께 죽음을택한 물귀신같은 패배자임.

    때로는 도망치는것도 전략이거늘 전략자체를 모르는 무능의 끝판왕. 조선인을 학살해 일본인 수급으로 위장한 악마 입니다.

    • 2015.05.11 23:26 신고 [Edit/Del]
      흠 저는 이 댓글이 오히려 더 무섭습니다.. 역사에 기록된 인물을 단순히 쓰레기로만 보는 시각 ㅎㅎㅎㅎ 이 글의 전체적인 내용은 원균에 대한 평가보다는 사실을 기술하였습니다. 비록 저 역시 원균을 희대의 패전 장군으로 생각하긴 하지만 말씀하신대로 패전만으로 극단적인 시각은 좋지 않습니다.
  6. 원균은 칠천량에서 저항하다 죽은 게 아니라 그냥 도망치다 실종되었습니다.
    기초적인 역사 자료조차도 어긋나 있는 걸 사실인양 적어두셨으니 겁이 나는 거지요.
    원균은 패전만으로 박한 평가를 받는 인물이 아니라, 그 인성부터가 일국의 장수로서 처참한 수준이었기 때문에 후대까지 비난받는 겁니다. 오죽하면 장인되는 사람이 저 사람(원균)은 큰 일을 맡겨선 아니될 인물이라고 했을지 다시 한 번 생각해 보이죠. 왜곡된 내용으로 판타지쓰는 드라마 같은 거 믿지 마시구요.
    기본적인 사료만 참고해도 저런 얘긴 못하죠.
  7. 참역사
    원균은 육지에서 부하들과 도망가다
    왜군에 붙잡힙니다

    다른 병사들은 도망에 성공도 합니다만
    원균은 배가 튀어나온 거구 입니다
    무쟈게 먹었답니다

    한끼에 닭 5 밥10 정도랄까
    어마어마한 식성으로 달리길
    못 했다지요

    그리고 죽음에 대한 의견들이
    분분합니다

    그 당시에 왜군에 살해당했다와
    왜군에 잡혔으나
    죽지 않고 운둔으로 숨어서 여생을
    살았다와 대립합니다

    그래서 역사는 올 바르지 않으면
    않되는 것 이지요

  8. 서천
    원균장군은 이순신의공에 가려서 공이보진않지만공은세웠을것으로안다 원유철의원많이닮았네요
  9. ㅂㅂ
    정작 역사속 사관들과 동료 장수들이 쓴 평가는 우리가 알고 있는 원균은 드라마 이상이라는걸 보여주던데요 양민을 왜인으로 변장시켜서 죽이고 공을 세웠다고 거짓보고도 하고 뇌물에 음주지휘까지 그리고 칠천량에서 죽었다는것도 확실치 않은게 권율의 부장이 원균의 패전 보고를 상소한 일더 있지요 오히려 왜란 이후의 실책은 알려진것보다 더 하면 더 했지 절대 덜 하지 않았다는점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