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순조 5

세도정치의 시작 난세에 치였던 조선의 왕 순조 그는 누구인가?

세도정치의 시작 난세에 치였던 조선의 왕 순조 그는 누구인가? 조선 후기의 성군이라 칭해지던 영조와 정조 시대를 지나 조선의 암흑기로 치닫는다. 전 세계가 근대화로 향해가는 가운데 조선만 한 가문이 권력을 독점하는 세도정치 시대로 접어들고 있었던 것이다. 그리고 그 가운데 재위 기간 내내 불운한 왕 순조가 있다. 조선의 23대왕 순조 그는 과연 누구일까? |순조의 즉위와 정순왕후의 섭정 1800년 정조가 갑자기 승하하면서 11살의 나이로 왕위에 오른 순조는 정조의 마지막 후궁인 수빈 박씨의 아들이다. 조선 역사상 2번째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른 순조인만큼 왕위에 오르자마자 당시 가장 큰 어른인 영조의 부인 정순왕후 김씨가 수렴청정을 한다. 정순왕후는 3년 기간동안 나라의 살림을 돌보기보다는 자신의 친족과..

국사/조선 2021.09.12

조선 사도세자의 죽음과 연관? 정순왕후 그녀는 과연 어떤 인물일까?

조선 사도세자의 죽음과 연관? 정순왕후 그녀는 과연 어떤 인물일까? 조선 왕조에서 왕과 가장 많이 나이 차이가 많이나는 왕후는 누구였을까? 바로 영조의 부인이자 정조의 계조모가 되는 정순왕후가 그 주인공이다. 정순왕후는 많은 이들이 알고 있듯, 사도세자의 죽음에 관여하고 정조 사후 순조의 섭정을 맡아 정조가 시도했던 여러 개혁정책을 중단하는 것도 모자라 조선 후기 세도정치를 불러 일으킨 장본인으로 기억되고 있다. 정순왕후 그녀는 과연 역사적인 오명을 쓸만한 인물이었을까? |15세의 정순왕후 궁으로 들어오다 조선의 영조는 조선의 왕 중 가장 장수한 왕이었다. 그렇기에 1757년, 정실 부인이었던 정성왕후가 죽자 자신의 아버지였던 숙종의 유언에 따라 후궁에서 왕비를 뽑지 않았다. 이후 2년 뒤인 1759년 ..

국사/조선 2021.09.09

정조와 의빈성씨의 아들, 단명한 왕자 문효세자 그는 누구일까?

정조와 의빈성씨의 아들, 단명한 왕자 문효세자 그는 누구일까? 정조와 의빈성씨의 사랑은 조선 역사속에서도 손꼽힐만한 사랑으로 잘 알려져 있다. 여기에 의빈성씨는 왕세자인 문효세자까지 출산하며 앞으로의 행복이 눈앞에 펼쳐지는 듯 했다. 하지만 그 행복도 잠시 문효세자와 의빈성씨는 세상을 떠나게 된다. 어찌된일일까? 정조가 사랑했던 여자, 의빈 성씨 성덕임 그녀는 누구일까? 정조가 사랑했던 여자, 의빈 성씨 성덕임 그녀는 누구일까? 2007년 정조의 일대기를 그리며 큰 화제가 되었던 드라마 에서 지고지순한 사랑을 보여준 의빈 성씨(한지민)가 이제

국사/조선 2021.09.06

세도정치의 시작을 알린 안동김씨 김조순 그는 과연 누구인가?

세도정치의 시작을 알린 안동김씨 김조순 그는 과연 누구인가? 조선 안동김씨의 세도정치 과연 누가 먼저 시작했을까? 정조때부터 슬슬 그 조짐을 보인 세도정치의 시작을 알린 것은 바로 김조순이다. 정조의 아들 순조 대에 이르러 정권을 장악하고 그 후대까지 영향을 끼친 김조순 그는 과연 누구였을까? |김조순의 가문과 출생 1765년 영조41년에 태어난 김조순의 할아버지는 김창집으로 노론 4대신 중 1명이었으며 거슬러 올라가면 병자호란 때, 끝까지 청나라 군대에 맞서 싸우자는 김상헌의 후손이기도 하다. 줄여서 말하면 금수저 집안 그자체였던 것이다. 여기에 능력도 뛰어나서 당파에 치우치지 않고 양쪽에서 두루두루 신망까지 높았을뿐 아니라, 당쟁을 없애야 한다고 정조에게 주장했던 인물이다. 여기에 문장도 잘쓰고 죽화..

국사/조선 2021.02.25

안동김씨의 세도정치의 시작 두 번의 수렴청정을 조선의 왕비 순원왕후 김씨

안동김씨의 세도정치의 시작 두 번의 수렴청정을 조선의 왕비 순원왕후 김씨 조선 후기 안동김씨의 세도정치로 인한 조선의 몰락은 아마도 수 없이 들어서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안동김씨가 세도정치의 기반을 닦은 것은 바로 왕비를 배출한 집안이었기에 가능했는데, 여기 안동김씨로서 조선 역사상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수렴청정을 2번을 한 왕비가 있다. 바로 그녀는 순원왕후 김씨였다. |안동김씨의 가문에서 태어나다(순원왕후의 가문) 순원왕후는 1789년 안동김씨 가문 김조순의 맏딸로 태어났다. 그녀의 가문은 이러하다. 병자호란 때, 청나라에 끝까지 맞서 싸우자고 주장했던 좌의정 김상헌을 시작으로 우의정 김수항, 영의정 김창집, 증조부 예조참의 김제겸에 이르는 노론의 중심이 바로 그녀의 가문이었다. 여기에 화룡점정으로 ..

국사/조선 2020.06.18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