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처구니가 없네 어이가 없네 유래어처구니가 없네 어이가 없네 유래

Posted at 2015. 10. 20. 00:14 | Posted in 언어의 어원
반응형

어처구니가 없네 어이가 없네 유래


천만관객을 넘은 영화 베테랑에서 유아인의 명대사 '어이가 없네'와 그 유래가 나오면서 많은 사람들이 진짜인지 궁금했을 것이다. 그 유래는 무엇일까?



|어처구니가 없네, 어이가 없네 유래


살면서 황당한 일이 있거나 이해할 수 없는 일이 발생했을 때 우리는 어처구니가 없다 또는 어이가 없다는 말을 한다. 그런데 여기서 말하는 어처구니, 어이가 맷돌의 손잡이를 일컫는 말이라는 설이 있다.


맷돌은 다들 알다시피 위, 아래 두개의 돌과 이를 돌리는 손잡이로 이루어져 있다. 이때 윗돌에 뚫려 있는 구멍에 콩을 넣고 손잡이를 잡고 윗돌을 돌리면 콩이 갈려서 빠져나오게 되는 구조다. 즉 전통 믹서기(?)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여기서 윗돌과 아랫돌을 연결해줌과 동시에 윗돌의 손잡이가 되는 것을 어이 또는 어처구니라고 부르는데 만일 맷돌을 사용하려 할 때 어이, 어처구니가 없는 황당한 상황이 발생했고 여기서 어처구니가 없다는 말이 나왔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일상생활에서 앞으로 어처구니가 없네, 어이가 없네라는 말을 사용하거나 또는 들을때 이러한 어원을 알고 들으면 더욱 그 상황이 잘 이해되지 않을까 싶다.




물건을 사용해야 하는데 반드시 있어야 할 부분이 없는 상황에서 나온 어이가 없네... 이밖에도 우리가 자주 사용함에도 그 뜻은 알지 못하는 재미있는 말들이 많다. 새삼스레 우리 말에 대해 다시 한 번 흥미를 느끼며 인생을 살면서 어이가 없네, 어처구니가 없네라는 말이 나올만한 상황은 안오길 이 포스팅을 보는 모든 사람을 위해 전한다~! 




반응형
  1. 행운
    '어처구니'는 '맷돌의 손잡이'나 '궁궐의 잡상'과는 아무 관련이 없는 말입니다.
    1. '어처구니'는 사전적으로는 (주로 ‘없다’의 앞에 쓰여) '엄청나게 큰 사람이나 사물'을 나타내는 명사입니다.
    2. 인터넷에는 '어처구니'의 어원을 '맷돌의 손잡이'라거나 '궁궐의 잡상'이라고 하는 글들이 떠돌아다니는데, 이는 전혀 근거없는 가짜 정보입니다. 이러한 가짜 정보를 일부 아동용 백과 사전이나 학습서, 이야기책, 신문 방송, 심지어 학교 시험 출제 등에서 아무 점검 없이 그대로 받아 적는 것은 그야말로 '어처구니없는' 일입니다.
    3. 참고로 맷돌의 손잡이는 '맷손'이라고 하며, 이는 '표준국어대사전'과 '민족문화대백과사전' 등 대부분의 사전에 어엿이 등재되어 있는 말이며, 실제로도 사용되고 있는 말입니다.
    '민족문화대백과사전’에는 맷돌의 얼개에 대해 다음과 같이 풀이하고 있습니다.
    "맷돌은 돌로 아래짝 위짝을 같은 크기로 만들고, 아래짝에는 한가운데에 수쇠, 위짝에는 암쇠를 끼워 매를 돌릴 때 벗어나지 않게 한다. 그리고 위짝에는 매를 돌리는 맷손을 박는 홈과 곡식을 넣는 구멍을 낸다." 여기서는 '맷돌의 손잡이'를 '맷손'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맷손’은 [표준국어대사전]에는 다음과 같이 설명되어 있습니다.
    맷-손01[매쏜/맫쏜] 「명사」매통이나 맷돌을 돌리는 손잡이.
    4. 간혹 '어처구니'가 '궁궐의 잡상'이라고 하면서 그 말의 출처가 유몽인의 '어우야담'인 것처럼 설명하는 글도 인터넷에 보이는데, 한국문화사에서 나온 '어우야담'을 확인해보니 유조생이라는 재상에 관한 글에 '대궐문 누각에 걸려있는 기와에 새겨진 10신'이라고만 되어 있을 뿐, 그 어디에도 '어처구니'라는 말은 나오지도 않습니다. (하긴 한문으로 되어있는 '어우야담'에 '어처구니'라는 순우리말이 나온다는 것 자체도 이상한 말입니다.)
    5. '어처구니'의 어원을 '맷돌의 손잡이'나 '궁궐의 잡상'과 연관지어 설명하는 인터넷의 기사들은 어떤 국어사전, 고어사전, 방언 사전, 건축용어사전, 기타 고문헌에도 나오지 않는, 근거없는 가짜 정보이며,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물론, 국립국어원이나 문화재청에서도 부인하고 있습니다. (홈페이지 참조)
    6. '엄청나게 큰 사물이나 사람'을 뜻하는 '어처구니'와 '기가 막히다'는 뜻의 '어처구니없다'의 연관성에 대한 의문은 여전히 남지만, 어쨌든 '어처구니'의 어원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진 것이 없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맷돌 손잡이'나 '궁궐 잡상' 같은 설명은 단순히 잘못된 어원 설명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사물의 정확한 명칭에 대한 왜곡된 지식을 주입하는 심각한 문제를 지닌 것으로, 더 늦기 전에 이제라도 바로 잡아야 할 것입니다.
  2. 우말사
    어처구니는
    맷돌의 윗짝이 아래짝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잡아주는 역할을 하는 조그마한 막대기랄까, 연결쇠라고 할 수 있습니다.
    겉으로 보기에 맷돌이 다 갖춰져 있어서 콩을 채우고 손잡이를 잡고 돌리는데
    윗돌과 아랫돌이 따로 노니까 맷돌질이 되지 않죠.
    황당하겠죠.
    윗짝을 들어보니 속에 있어야 할 어처구니가 다 닳아 못쓰게 되었던지, 빠져버린 것이지요.
    그래서
    맷돌질 하다 윗짝을 들어보고
    "어처구니가 없다"라고 한 것이지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